김천시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실습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실시된 직원 및 참여 대상자에 대한 두 번 전수조사 결과 모두 음성이 나와 12월 2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임시 휴관했던 치매안심센터를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준수하면서 2일부터 치매안심센터 방문자에 한하여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치매선별검사, 배회감지기·배회인식표·사전지문등록, 치매치료관리비 지원서비스, 기저귀 등 조호물품을 제공한다.

또한, 맞춤형 사례관리 대상 어르신께 안부 및 상담 전화를 드림으로써 지속적인 관리에 들어간다. 추후 어르신들께서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김천시지역사회협의체, KT & G 김천공장 등과 연계하여 물품지원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더 이상의 확진자 발생 및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정기적인 소독 및 대상자를 포함한 직원들의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