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낙산리와 금남리 낙동강변에 위치한 낙금화훼단지에서 재배된 백합이 일본 수출길에 올랐다.

칠곡군은 지난 7일 2만본 선적을 시작으로 내년 1월 중순까지 20만본의 백합을 일본으로 선박 수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낙금화훼단지 8농가가 20만구의 백합구근을 구입 재배해 최상품 생산을 위하여 혼신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출가격은 현재 본당 1천 2백원 정도이며, 일본 경매장 낙찰가에 따라 다소 변동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칠곡군 관계자는 “지속적인 화훼수출을 위해 화훼신수출전략품목육성, 신선농산물수출경쟁력제고사업 등 수출농가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방침” 이라며 “농가 소득 향상을 위해 수출화훼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낙금화훼단지는 2001년 경상북도로 부터 수출단지로 지정되어 현재 시설하우스 25농가(12ha)에서 백합, 아이리스 등 수출품목을 재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