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2020년 연말 전국적으로 시행되는「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에 발맞추어, 평화·황금시장의 5일장(노점상) 운영을 12월 25일 장부터 코로나19 상황 진정 시까지 중단한다고 밝혔다.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은 최근 집단감염 발생 상황 및 성탄절·연말연시의 특성을 고려하여 고위험시설(요양정신병원, 종교시설 등)과 모임·파티 및 관광·여행 등에 대해 전국적으로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김천시에서는 11월 19일 이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지역 내 감염 상황, 전통시장의 주 이용고객이 면역력이 낮은 고령층이라는 점, 5일장 개장 시외지 노점상이 많은 점 등을 고려하여「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의 연장선으로 전통시장 5일장(노점상) 임시 휴장을 결정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올해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그 어느 때보다 힘든 한해였던 것 같다.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는 가운데 5일장(노점상) 휴장을 결정해준 평화·황금시장 상인회에 감사드린다”고 말하며,“우리시에서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지속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천시에서는 지난 2월부터 전통시장 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손소독제 및 마스크 등 예방물품을 배부하여 왔으며, 장날 전후 시장 내 방역 활동 및 마스크 착용 계도 활동에도 철저를 기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