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문성중학교와 협약을 맺고 U-15 유소년 팀을 창단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은 지난 14일 오후 2시, 문성중학교에서 김천상무프로축구단 U-15 유소년팀 학교 협약식을 진행했다. 협약식에는 배낙호 대표이사, 이흥실 단장, 문성중 김희성 교장 및 교직원들이 참석했다.

김천시는 지난해 상주시가 운영하던 U-15 선수들 중 전학을 희망하는 선수들을 흡수해 김천상무프로축구단 U-15 유소년 팀을 창단했다.

상주시 시민구단 미 전환으로 벼랑 끝에 몰렸던 유소년 선수들은 김천시에서 새 출발을 하게 됐다.

김희성 문성중 교장은 “삶에 대해 생각하는 힘과 따뜻한 마음을 키우는 행복교육의 산실인 본교와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MOU를 맺게 되어 영광이다. 학교스포츠 발전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인재 양성을 위한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오늘의 기쁜 마음과 협약서의 의미를 마음 깊이 간직하며 우리 유소년 축구 선수들이 글로벌 인재로 나아갈 수 있도록 교육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낙호 대표이사는 “우리 축구단을 이렇게 환대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축구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진 문성중학교와 유소년 팀 운영 협약을 맺게 돼 영광이다. 구단 차원에서도 지원할 수 있는 부분들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 미래 인재를 성공적으로 양성해 김천을 빛낼 수 있는 선수들로 성장하도록 만들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