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이사회를 열고 주요 안건을 상정, 가결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20일 오전 10시 30분, 김천문화예술회관 국제회의실에서 ‘김천시민프로축구단 2021년 제1차 이사회’를 개최했다. 이사회는 구단주 김충섭 김천시장을 비롯해 배낙호 대표이사, 이사 및 감사가 참석했다.

이사회는 추진 경과, 사무국 구성, 조직 및 현황, 프로 및 유소년 선수단 현황 등에 대한 보고로 시작됐다. 이어 심의·의결이 진행됐다. 심의·의결 사항은 임원 변경, 2020년 결산(안), 2021년 사업계획 및 예산(안), 제·규정 제정(안), 광고수익사업 유치 대행사 선정에 관한 사항이었다.

사업계획 및 예산(안)의 세부 내용으로 2021년 김천상무의 추진방향에 대해서도 논의가 진행됐다. K리그1 승격을 비롯해 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과 함께하는 프로 축구단, 김천시 브랜드 가치 향상 및 스포츠 특화 도시 위상 제고, 저비용·고효율 구단 운영, 내실과 투명성 강화로 신뢰 및 재정 건전성 확보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구단주 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상무로 인해 김천의 새 스포츠 역사가 시작됐다. 출범까지 배낙호 대표이사를 비롯해 모두 함께 많은 노력을 했다. 김천상무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가 크기 때문에 김천상무를 통해 김천 스포츠가, 더 나아가 김천 공동체가 발전했으면 한다. 시민들의 자랑이 될 수 있는 멋진 구단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낙호 대표이사는 “프로축구로 인해 김천이 하나가 되었으면 한다. 김천상무가 우리 김천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큰 일조를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특히 국가대표 축구선수와 프로 감독 출신인 이흥실 단장과 힘을 합쳐 최고의 김천상무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