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프로축구단은 1월 29일 오후 2시, 김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사)김천시민프로축구단 2021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사업계획을 심의 의결했다. 정기총회는 구단주 김충섭 김천시장을 비롯해 배낙호 대표이사, 최한동 후원회장, 대의원 약 30여 명이 참석했다.

정기총회는 추진 경과, 사무국 구성, 조직 및 현황, 프로 및 유소년 선수단 현황 등에 대한 보고로 시작됐다. 제·규정 의결 보고도 함께 진행됐다. 심의·의결 사항은 임원 변경, 2020년 결산(안), 2021년 사업계획 및 예산(안)에 대한 내용이었다.

사업계획 및 예산(안)의 세부 내용으로 2021년 김천상무의 추진방향에 대해서도 논의가 진행됐다.

K리그1 승격을 비롯해 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과 함께하는 프로 축구단, 김천시 브랜드 가치 향상 및 스포츠 특화 도시 위상 제고, 저비용·고효율 구단 운영, 내실과 투명성 강화로 신뢰 및 재정 건전성 확보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구단주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다함께 힘을 모아 김천상무프로축구단이 출범할 수 있었다. 출범 이후 첫 정기총회에 많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김천상무를 통해 김천 스포츠가, 더 나아가 김천 공동체가 발전했으면 한다. 시민들의 자랑이 될 수 있는 멋진 구단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낙호 대표이사는 “프로축구로 인해 김천이 하나가 되었으면 한다. 김천상무가 우리 김천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큰 일조를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특히 국가대표 축구선수와 프로 감독 출신인 이흥실 단장과 힘을 합쳐 최고의 김천상무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