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프로축구단 2021 시즌 선수단 28명의 등번호가 확정됐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은 8일 2021 시즌 배번을 공개했다. 지난 시즌 팀 내 득점 1위를 차지했던 문선민은 27번을 선택했고 권경원은 21번을 달고 뛴다.

문선민은 “축구를 시작했을 때 첫 번호가 27번이다. 의미가 깊은 번호고 계속 하고 싶은 번호다. 27번 하면 문선민이라고 팬들에게 각인시켜드리고 싶다. 27번을 달고 좋은 선수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권경원은 “21번은 보통 골키퍼 선수들이 많이 하는 번호다. 하지만 중동에 있을 때부터 21번을 달고 뛰었었고 중국, 전북에서도 21번을 했다. 정이 가는 번호고 의미가 많은 번호라 선택했다. 올 시즌도 좋은 기운을 받아 팀에서 좋은 일들이 많이 생겼으면 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13번 문창진을 제외한 모든 선수가 지난해와 배번이 달라졌다. 골키퍼 이창근, 박지민, 최철원은 각각 1번, 31번, 81번을 골랐다. 8번, 9번, 10번은 각각 허용준, 오세훈, 박동진이 가져갔다. 박병현은 66번을, 오현규는 99번을 선택했다.

한편, 2021 시즌 배번 선정을 마친 김천 선수단은 오는 19일까지 부산에서 2차 동계 전지훈련을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