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최근 코로나19로 침체된 외식산업 활성화와 김천시 선진음식문화 도모를 위하여 일반음식점 대상으로 「외식업 영업주 맞춤형 경영컨설팅」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4월부터 11월까지 8개월간 음식점 영업주를 대상으로 각 분야별 전문가의 경영진단, 조리기술 지도 등의 맞춤형 기술지원을 통한 현장중심 맞춤형 컨설팅을 시행하는 사업으로, 모집기간은 2월 8부터 2월 24일까지 이며, 신청은 환경위생과 식품위생팀이나 한국외식업김천시지부로 문의하면 된다.

영업주의 자발적 참여 및 경영개선 의지를 높게 반영하고, 시민들의 변화된 위생 및 외식문화 인식에 맞춰 「Happy together 김천 친절·질서·청결운동」을 함께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임창현 환경위생과장은 “외식업 영업주 맞춤형 경영컨설팅 사업으로 강화된 외식업소의 경쟁력이 각 업소의 경영성과를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길 바라며, 많은 음식점 영업주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