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중소기업 운전자금 정기분(설명절)으로 71개 업체에 대해 총 213억원을 지원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김천산업단지 전경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김천시에서는 지난 11일부터 29일까지 19일간에 걸쳐 운전자금 융자신청을 받은 결과 71개 업체에서 신청하였고, 심사과정을 거쳐 지난 2일 전부 추천 완료했다.

이번 운전자금의 경우 신청에서 추천까지 평균 2~3일 정도 소요로 신속하게 진행됐으며 특히‘a’업체의 경우 신청 후 이틀만에 추천되어 대출실행까지 총 9일이 소요됐다.

김천시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부진 등 자금난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올해 역대 최고 수준인 총 550억 규모의 운전자금을 편성했고, 최대 4%의 이차보전율로 이는 경북도내에서 융자규모와 기업체 수로 비교해 봤을 때 도내 최고 수준에 해당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지역 기업의 자금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길 바란다.”며 “시에서는 민생살리기 종합대책 추진 등 경기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