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남산동 소규모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추진중인 지역자산발굴 프로그램의 일환인 전시회가 지난 15일 김천문화원에서 김충섭 김천시장 및 주민자치위원회 강경규 위원장 외 지역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하였다.

본 전시회는 ‘남산동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이라는 주제로 남산동 주민들과 6개월간 진행했던 남산동 지역자산 발굴 현장답사 및 조별활동 결과물을 바탕으로 김천문화원(2.15.~2.19.)과 평화남산동 주민센터(2.22.~2.26.)에서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전시회를 진행한다.

본 전시회는 남산동 소규모재생사업 공모사업에 앞서 2020년 5월 도시재생예비사업으로 선정되어 2억원의 사업비를 확보 단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중인 지역자산 발굴프로그램은 지난해 9월부터 금년도 2월까지 남산동 주민을 대상으로 과하천, 찰방 등 역사자원을 활용한 자산발굴 및 주민조직의 의견을 반영한 주민문화 체험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였으며, 2021년 5월 남산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신청과 연계되어 추진중인 사업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제한된 환경 속에서도 주민들의 참여로 이뤄낸 성과물을 이번 전시회를 통해 널리 홍보하고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지역주민의 이해나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며 “남산지구 도시재생뉴딜사업이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천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관람객 분산을 위한 동선 및 인원수 제한 등 방역수칙을 지켜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