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율곡동 주민센터(동장 이우문)가 15일 새마을 부녀회(회장 이서현)주관으로 대구시 소재 미혼모협회에 생필품을 전달했다.

율곡동 부녀회는 2019년 4월부터 아이엠맘(I’m MOM) 미혼모 협회와 인연을 이어오고 있으며, 2019년 가을 첫 번째 물품 기증을 시작으로 3년째 도움의 손길을 보내고 있다.

율곡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생필품 수집함에는 해마다 율곡동 맘카페 회원들과 새마을 부녀회 회원들이 다양한 물품을 기증하고 있으며, 회원들의 봉사로 선별작업을 거친 옷, 신발, 책, 장난감 등 영․유아용품들과 김천혁신농협에서 후원한 여성위생용품이 올해도 1톤 차량을 가득히 채웠다.

이서현 율곡동 새마을부녀회장은 “힘들게 생활하고 있는 미혼모 가족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며, “생활용품을 후원해주신 김천혁신농협과 물품 기증에 함께 동참해 준 율곡동 맘카페 회원들에게도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이우문 율곡동장은“어려운 이웃들에게 작은 도움이지만 큰 희망과 용기를 주고 따뜻한 정을 나누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율곡동 새마을부녀회가 후원하는 미혼모협회는 정부지원 없이 후원금만으로 운영되고 있어 후원금 및 생필품이 더욱 필요한 시설로서 또 다른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