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산면 새마을협의회(회장 이병영, 부녀회장 박애자)는 19일 봉산면 신암리 휴경지에 감자밭을 조성했다.

새마을협의회 40여명은 이른 아침부터 신암리 황악예술체험촌 옆 휴경지로 모여 씨감자 4박스를 파종했다. 이날 심은 감자는 6월 즈음에 수확하여 그 판매금으로 관내 독거노인과 결손가정 등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