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29일 도새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주민 역량강화를 위해 주민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21년 도시재생대학(1기)를 개강했다.

도시재생대학이란 주민들이 도시재생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증진하고 지역의 자원을 발굴하고 주민 스스로 역량을 높여 지역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힘을 기르는 과정이다.

이번 도시재생대학은 총 6회차로 도시재생의 이해·주민주도의 도시재생·커뮤니티케어의 이해 등 다양한 교육과정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남산지구 도시재생에 관심있는 주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서 5시까지 평화남산동 주민센터 2층 회의실에서 진행된다.

도시재생대학 1기 과정에는 평화남산동 주민자치위원회 강경규 위원장, 남산동 소규모재생사업 김옥명 회장 등 주민 30여명이 참석하여 남산지구 도시재생에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도시재생사업에 참여의지를 강하게 표현했다.

이도우 원도심재생과장은 “지역 주민들이 도시재생대학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도시재생에 대한 이해와 관심도를 높이고 역량을 키워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을 주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금년도 5월 국토교통부로 공모예정인 남산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선정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