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에서는 「여성친화도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김천”의 위상을 정립하고자 활동 제약이 있는 임산부와 영아를 위한 맘(MOM)편한 도서택배서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맘(MOM)편한 도서 택배서비스는 도서관 방문이 어려운 임산부와 영아 양육자가 가정에서 무료로 도서를 대출·반납 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정보소외계층 독서지원 프로그램이다.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책 읽는 가족 문화를 정착하기 위한 도서택배서비스는 김천에 주소를 둔 임산부와 12개월 이하 영아 양육자를 대상으로 운영한다. 코로나로 외부활동 제약된 엄마들에게 가정에서 안전하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청방법으로는 임산부는 신분증과 산모수첩을, 영유아 양육자는 신분증과 가족관계 확인서류를 지참하여 도서관 회원가입 및 신청서를 작성하면 최대 10권을 30일 동안 무료로 택배를 이용하여 도서 대출·반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백선주 관장은 “문화와 정보 소외계층인 임산부와 양육자를 위한 도서택배서비스 운영 확대를 출발점으로 시민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의 폭을 넓히도록 노력하겠다.”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하였다.

자세한 내용은 김천시립도서관 홈페이지(www.gcl.go.kr)를 참조하거나 김천시립도서관 사서팀(☎054-421-2845)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