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일산화탄소 중독 자살 예방사업’의 일환으로 생명사랑 실천가게를 선정 및 운영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대신동 우방슈퍼가 생명사랑 실천가게로 선정되어 지난 13일 현판 전달식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생명사랑 실천가게로 선정된 가게의 판매자는 구매자에게 번개탄의 올바른 사용법을 안내하도록 하고 비진열 판매용기를 사용하는 등 번개탄 판매 방법을 개선하고, 자살 고위험 대상자를 발견하는 즉시 관련 기관에 연계하는 생명지킴이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우리시는 신규지정된 우방슈퍼를 포함하여 총 8개의 생명사랑 실천가게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 외에도 생명 사랑 숙박업소 5개소를 선정하여 객실에 일산화탄소 감지기를 부착하는 등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신건강복센터 관계자는 생명사랑 실천가게 및 숙박업소 운영으로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 뿐만 아니라 생명사랑 문화조성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