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퍼플섬’으로 관광객 유치에 성공했던 전남 신안군의 사례를 벤치마킹하여 산이 많은 우리지역의 특색에 맞춰 김천물소리생태숲을 대상으로‘옐로 포레스트’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생태숲 내 교량, 데크, 울타리 등 시설물과 장식물들을 노란색으로 컬러메이킹을 하는 작업으로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하고자 현재 옐로 로드, 옐로 나무, 옐로 루프탑, 옐로 놀이터 등 생태숲 곳곳을 노란색으로 물들이고 있으며, 가족단위로 목공예, 술해설 등 다양한 숲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물소리생태숲의‘옐로 포레스트’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에게 산림 속에서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산림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으며, 다만 코로나가 아직 유행하고 있는 시점임에 따라 이용시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