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는 21일 평화남산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남산지구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안)’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번 공청회는 ‘도시재생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제 20조에 따라 남산지구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의 주요사업을 설명하고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자 마련되었으며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예방 수칙을 준수하여 김천시의회 나영민 부의장을 비롯하여 지역주민, 도시재생센터, 공무원 등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금번 남산지구 도시재생 공모사업은 남산동 28-18번지(중앙보건지소) 일원에 약 109,000㎡ 규모로 공모가 선정이 되면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총사업비 141억원을 투입하여 ▲공동체통합케어 ▲주거복지 환경개선 ▲생활인프라정비 등 낙후된 남산지구에 활력을 불어넣을 사업내용을 담고있다.

김창현 건설안전국장은 “이번 공청회를 통해 열악한 주거환경 및 주민 편의시설이 부족한 남산지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으며 강경규 위원장님을 비롯한 주민 여러분들께서도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남산지구는 시의회 의견청취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5월 국토교통부 주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공모신청을 하고 금년 9월 최종 발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