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산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김삼선)는 21일 코로나로19 장기화로 끼니 해결이 더 어려워진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사랑의 반찬지원사업’을 시행하였다.

복지대상자들이 가장 필요하고 수요가 많은 게 반찬 지원이라는 것을 파악하고, 식사해결이 어려워 영양불균형이 우려되는 가정을 직접 방문하여 반찬 전달을 통해 식사를 쉽게 해결 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 신체적인 건강을 도모하고, 어르신들의 안부를 살핌으로써 지역복지 증진에 기여하였다.

이날 증산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원들이 추천한 대상자를 자체 회의를 거쳐 41가구를 선정하였으며, 150여만 상당의 젓갈세트(낚지젓갈, 창란젓갈), 도시락 김세트를 마련하여 주위에 어렵고 힘든 대상자에게 전달하였다.

김삼선 증산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어려운 이웃들과 희망을 나눌 수 있게 되어 기쁘고, 위원들 모두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였다.”고 하였다.

김명환 증산면장은“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나눔문화가 확산해 따뜻한 지역사회가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보장협의체와 함께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협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