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4일 토요일 저녁 8시 30분경 김천시 평화동 대산자재 창고에 화재가 발생, 1명이 2화상을 입는 경상을 입었으며 소방서 추정 5억1천6백만원 가량의 재산상 피해를 입은 것으로 밝혀져 실재 피해는 더 클 것으로 보인다.

김천소방서는 자재 창고를 중심으로 좌측으로는 28가구가 거주중인 맨션, 뒤쪽에는 인화성 물질과 기계가 많이 적재된 창고와 대형 슈퍼가 위치해있어서 초기 진화에 성공하지 못했다면 연소 확대되어 자칫 큰 재산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출입구 쪽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다는 119신고를 받은 김천소방서는 장비 23대(지휘차, 펌프차, 물탱크차, 굴절차, 구급차, 구조대 등)와  인원 75명(소방 46, 의용소방대 25, 경찰2, 기타2)이 출동해 5시간만인 새벽 1시39분에 완전 진화했다.

자세한 화재원인은 현재 조사중으로 추후 밝혀 질것으로 보이며 자재창고 건물이 조립식 판넬에 내부 물건들 또한 인화성이 강한 물건들이 많이 있어 화재진화에 애를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