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구미YMCA는 성명서를 내고 부동산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구미시 공무원과 시의원에 대해 구미시와 구미시의회의 사죄와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구미YMCA는 성명을 통해 ‘LH사태가 불거지기 전부터도 몇몇 지역 공무원들과 시의원들이 미공개 개발 정보를 이용하여 이익을 보고 있다는 얘기는 시중에 모르는 이가 없을 정도로 흔한 얘깃거리’라며 ‘구미시의회 또한 2년전 모 시의원이 이러한 의혹으로 인해 의원직에서 물러났으며 전 시의회 의장의 경우에도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윤리위원회에 회부되어 공개사과까지 했었다’며 여기에 ‘지난달 경북도 감사 결과 부적정 사업추진 등 13건이 적발된 구미시의 전·현직 국장, 과장 출신 공무원이 자신과 가족의 명의로 맹지 등을 사들여 건축이 가능한 땅으로 만들어주는 특혜를 받아 수억에서 수십억의 이익을 챙겼다는 의혹도 연일 보도’되고 있는 상황에 분노를 표했다.

그러면서 청주시, 익산시, 전주시, 남해군, 거창군의 경우 직원과 배우자 및 직계 존비속까지 특별 조사를 실시중인 예를 들며 구미시가 추진하였거나 현재 추진하고 있는 개발사업에 투기한 이들이 있는지 해당 공무원 전수조사해 투기 사례가 확인될 경우 징계 및 수사 의뢰 등의 강력한 조치를 촉구했다.

또한, 그동안 제 식구 감싸기와 셀프징계로 일관해 왔던 구미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를 상설 기구화 시키고 투명성과 객관성을 보장을 위해 시민참여 의무화를 요구했다.

구미YMCA는 그동안 수 없는 시민사회의 자정 요구에도 시장이 바뀌어도 청렴도 하위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는 구미시와 공천 금품수수, 해외연수보고서 빼기기, 의원간 욕설 생방송, 부동산 특혜 의혹 등으로 얼룩진 8대 구미시의회에 대해 제대로 된 대책과 환골탈태를 하지않을 경우 얼마 남지 않은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는 경고도 잊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