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남산동(동장 김훈이)은 지난 30일 일제 방역의 날을 맞아 관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대대적인 방역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최근 시내 곳곳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방역활동에는 새마을남녀협의회(협의회장 신광식, 부녀회장 최명자) 회원 20명이 나섰다.

이 날 방역은 평화남산동 행정복지센터를 시작으로 시민들의 이용이 빈번한 버스정류장과 평화육교, 그리고 어르신들이 사용하는 보훈회관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용 소독제를 살포하며 집중적인 방역활동이 펼쳐졌다.

또한 시민들에게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코로나19 예방 수칙과 5인 이상 집합금지, 사회적 거리두기도 홍보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하였다.

신광식, 최명자 회장을 비롯한 회원들은 “오늘 일제 방역활동을 통해 주민들의 불안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고 지역 내에 더 이상 확진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며 “평화남산동은 우리가 지킨다는 마음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역활동에 계속해서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김훈이 동장은 귀한 시간 내어 방역활동에 참여한 새마을 회원분들의 노고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느슨해진 방역의 고삐를 다잡아 더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과 주민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백신을 통한 집단면역이 생성되기 전까지 가장 확실한 방역수단은 마스크 착용이다. 주민 모두가 경각심을 가지고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등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