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남면(면장 조용화)외 직원 10여명은 6일 일손부족으로 영농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면 봉천리 소재 사과재배 농가 농촌일손돕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영농일손돕기는 봄철 농번기를 맞아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추진했다.

또한, 농가에 부담이 없도록 음료, 장갑 등을 자체 준비하여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마음가짐을 갖고 서툰 솜씨지만 사과적과에 구슬땀을 흘렸다.

농가주는 농촌에 일손이 부족하여 걱정하고 있었는데 “바쁜 업무중에도 불구하고 손에 익지도 않은 일을 이렇게 많은 직원들이 참여해준 덕분에 사과적과 작업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남면장 조용화는 바쁜 업무를 잠시 접어두고 남면 필수요원을 제외한 전 직원이 참여를 해서 고맙다는 인사와 함께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앞으로 일손 부족농가가 있으면 농촌 일손 돕기를 하도록 노력 하겠다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