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에서는 김천사랑상품권(카드)이 6일까지 301억원 팔렸다고 밝혔다. 김천사랑카드가 219억원, 종이형 상품권이 82억원이 팔렸다.

당초 시에서는 김천사랑상품권(카드) 500억원을 발행하려고 계획했었는데 코로나19가 진정될 기미가 안보이고 지역경제가 회복되지 않음에 따라 유일한 대안으로 김천사랑상품권(카드)를 1,000억원까지 확대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김천사랑상품권(카드)는 김천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대형마트나 사행성 업소, 본사가 대도시에 있는 프랜차이즈 업소에서는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지역의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간다는 판단 때문이다.

시에서는 김천사랑상품권(카드)의 이용을 늘리기 위해 각계각층의 시민들에게 카드이용을 홍보하고, 법인을 대상으로 구매릴레이운동을 전개했으며, 카드 구매한도를 월 70만원에서 100만원까지 상향하는 등 다양한 시책을 펼쳤다.

그 결과 1월에 57억원, 2월에 62억원, 3월에 68억원, 4월에 84억원 등 매월 판매금액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으며, 무엇보다도 환전율이 97%로 지역경제에 바로 영향을 미친다는데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시랑상품권(카드)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큰 도움을 주는 지역화폐로 자리잡았다고 판단된다.”고 말하고, “연말까지 10% 할인판매를 실시하므로 김천사랑카드를 많이 구매하여 생활비도 절약하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을 주기 바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