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기를 포기했지만,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에게 계란을 선물할 수 있어 너무 기쁩니다. 평생 잊을 수 없는 어린이날입니다.”

고가의 수입 전자 게임기를 사기위해 가스 저금통에 동전과 천원 권 지폐를 모아왔던 초등학생이 게임기 대신에 계란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해 화제가 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육지승(왜관초·3)군으로 3년 전부터 자신이 갖고 싶어 하던 게임기를 사기위해 가스 저금통에 한푼 두푼 현금을 모아왔다.

저금통에 모인 금액을 매일 확인하던 육 군은 게임기 구매가 가능한 50만 원이 모이자 어린이날 자신에게 선물을 준다는 생각으로 게임기를 사기로 결심했다.

그러던 중 왜관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버지 육정근(44)씨를 통해 코로나19로 힘들어 하고 있는 어려운 이웃들의 이야기를 접하게 된다.

육 군은 어린이날 당일까지 고민을 거듭하다 게임기 대신에 평소 자신이 제일 좋아하는 계란을 사서 이웃에게 도움을 주기로 결심하고 아버지에게 50만 원을 전달했다.

육 군이 구입한 계란은 지난 8일 왜관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최용원·이인욱) 소속의 어른들이 준비한 생필품과 함께 복지사각지대 이웃에게 전달됐다.

육 군은“게임기 대신에 계란을 산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며“앞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에 더욱 많은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백선기 칠곡군수는“선물을 받아야 할 어린이날에 이웃에게 희망을 선물한 육 군의 선행을 높게 평가한다”며“앞으로 지역사회에 나눔과 봉사 문화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