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율곡동행정복지센터(동장 이우문)에서는 13일 본격적인 농번기를 맞아 일손이 부족한 자두농가를 찾아 부족한 일손을 보탰다고 밝혔다.

자두농가의 경우 매년 5월은 자두 솎아내기 작업으로 바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농촌일손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으로 올해는 자두주머니병까지 발생하여 농가마다 일손부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율곡동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이 잠시 업무를 멈추고 농가의 일손을 돕기 위해 나선 것이다. 이번 일손돕기는 작업요령과 안전교육을 실시한 후 진행됐으며,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면서 진행됐다.

이우문 율곡동장은 “농촌인구 고령화와 코로나19 여파로 일손부족에 시달리고 있는데 조금이나마 일손을 보탤 수 있어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일손이 부족한 농가가 있으면 일손 돕기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율곡동 행정복지센터는 매년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하고 있으며 작업시에는 작업도구와 도시락 등 농가에 부담을 주지 않는 상태에서 진행되며 지난해에는 구성면 소재 양파농가를 찾아 양파수확을 도왔고, 금년에는 농소면 소재 자두 농가를 찾아 일손을 보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