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시장 김충섭)에서는 4월부터 집단시설 및 가족간 감염 등을 통해 코로나19 감염병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특히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모임이나 타 지역으로 여행을 다니며 조금 해이해진 마음가짐으로 방역수칙을 잘 지키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하루 중 절반이상 시간을 보내는 안전하고 편안한 공간이었던 곳이 코로나19 감염증 발생의 온상이 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나 하나쯤 괜찮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으로 증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열제 등 정확한 진단없이 약을 복용하고 일상생활을 지속해 나가는 것은 본인 뿐 아니라 가족, 나아가 지역사회에 크나큰 손실을 입힐 수 있음을 인지하고 감기증상 등 조금이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여 코로나19 검사 받기를 강조하였다.

그리고 개인적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3밀(밀접, 밀폐, 밀집) 시설 이용이나 사적 모임등을 통한 음식물 섭취등은 당분간 자제하여 주길 바라며, 또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단계별로 실시하는 예방접종에 꼭 동참하여 주기를 당부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 확진자가 4월부터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대부분 학교나 시설등에서 집단생활을 통한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점을 강조하며 시민들 모두는 코로나 예방수칙을 나 자신부터 철저히 하여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마스크 착용, 외출이나 모임 자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