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궁원 인근 부지에 총사업비 384억 원 투입… 2025년 준공예정

경상북도는 24일 경주시 보문동 3-3번지 일대에서 경주식물원(라원) 조성사업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착공식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하여 주낙영 경주시장, 김상철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 등 사전에 초청된 인원만 참석하여 최소의 규모로 진행되었다.

경주식물원은 지난 2013년 완공된 동궁원 인근의 부지(68,758㎡)에 조성하는 야외식물원으로, 뛰어난 건축기술과 공간배치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신라의 전통정원을 모티브로 하고 있으며, 총사업비 384억 원을 들여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 우리나라 최초의 동‧식물원인‘동궁과 월지’를 현대적으로 재현한 경주의 대표 관광지

식물원 내에는 ‘사계절초화원’, ‘꽃등나무정원’등 다양한 식물생태 관람환경을 마련하여 관람객들이 아름다운 정원을 거닐며 힐링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거울연못*’과 ‘디지털체험관’을 함께 갖추어 식물원을 찾는 이들에게 이색체험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 미디어파사드를 이용하여 수면 위에 다양한 영상을 연출할 수 있도록 한 연못

경주식물원이 완공되면 동궁원과 함께 보문관광단지 내 다양한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철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주식물원이 지역의 역사문화인프라를 더욱 튼튼하게 하고, 나아가 경주의 문화관광사업이 한층 더 성장하는 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며, “경북도는 경주시와 긴밀히 협력하여 차질없이 사업이 기간 내에 완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