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생일잔치 준비에 구슬땀 흘려 ‘산교육’ 보람
(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틀에 박힌 강의보다 현장실습이 더 유익한 것 같아요.”
지난 22일 김천대학 실버케어보건복지과 학생들이 김응규(경상북도 도의원)교수의 주선으로 남면 월명 성모의 집을 방문, 1일 현장체험학습시간을 가졌다.
학생들은 쌀쌀한 날씨 속에 치러진 노인들의 생일잔치 준비와 행사 진행을 도와주는 등 바쁜 봉사활동으로 구슬땀을 흘렸다.
예윤희학생 대표는 “방문을 통해 노인전문병원의 현장체험과 시설 견학으로 이론과 실제생활과의 차이를 몸소 느끼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고 말했다.
김응규교수는 “지난해 경북 고령군 들꽃마을에 대해 현장 방문을 한 후, 학생들의 반응이 좋아 현장학습의 일환으로 이번에는 월명 성모의 집을 방문하게 되었다”며 “매년 이러한 현장학습 기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월명 성모의 집은 치료와 요양시설을 병행한 노인전문병원으로 유료로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 100여명의 노인들이 요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