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어모면 장상철(69세)씨가 자택에서 국화를 재배해 면사무소와 관내 기관단체에 전달, 사랑의 향기를 전하고 훈훈한 정을 나누어 면민들로부터 귀감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