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여러 차례 잠정 연기되었던 ‘제16회 꿈나무 전국수영대회’가 오는 27일(화)부터 30일(금)까지 4일간 김천실내수영장에서 개최된다.

지난 제10회 김천전국수영대회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대한수영연맹이 주최하고 경북수영연맹이 주관하며, 중등부 530여 명의 선수가 참여해 기량을 겨룬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에서 1단계로 조정되었지만 집단 감염은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어 참가대상을 중등부로 한정하고, 경기장 내 입장은 선수와 지도자, 심판 등 필수 인원에게 배정된 QR코드 소지자만 가능하며, 레이스 마다 50명 내외에서 밀집도를 최소화하여 대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무관중으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에는 경기장을 방문할 수 없는 학부모를 위하여 모든 경기는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를 보면서 비대면으로 선수를 응원할 수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회가 개최되는 만큼 선수들이 안심하고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참가 선수들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루고 우정을 나누는 대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