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프로축구단 구단주(시장 김충섭)가 지난 1일 부산 기장에 방문해 선수단을 격려했다.

김천에서의 성공적인 첫 시즌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프로선수단을 격려하고자 구단주를 비롯해 배낙호 대표이사, 이흥실 단장, 최한동 후원회장이 함께 방문했다.

김충섭 구단주는 바쁜 시정에도 불구하고 선수단 상견례 및 격려 후 훈련까지 직접 참관하며 “김천은 소도시지만 김천 시민의 축구에 대한 열의는 대단하다. 김천은 명실상부한 스포츠 도시로 프로축구단까지 유치하게 됐다. 올 시즌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해 시민 모두가 원하는 K리그1 승격을 달성하기 바란다”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김태완 감독은 “어려운 시국 속에서 시장님께서 직접 격려 방문까지 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동계훈련을 통해 전술, 조직력을 잘 갖춰 개막 후 팬분들의 눈을 즐겁게 하는 축구를 하겠다. 김천상무에 대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선수단 격려 방문은 철저히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으며 선수단은 전지훈련 숙소 밖 외출 금지, 식사 시 개인 테이블 사용 등 생활 속 방역을 준수하며 전지훈련에 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