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6일 오후 4시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2R 서울이랜드FC와 경기에서 아쉬운 골 결정력이 승패를 좌우 0대 4로 패했다.

이랜드전 오세훈 선수 – 김천상무구단 제공

김천상무는 4-3-3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김보섭-오세훈-박동진이 1선을 맡았고 이동수-정원진-강지훈이 미드필드 진을 책임졌다. 포백라인은 심상민-우주성-고명석-이상기가 꾸렸고 골문은 이창근이 지켰다.

이랜드의 선축으로 시작된 경기에서 양 팀은 서로의 문전을 정조준했다. 전반 11분, 김천 심상민의 스루패스는 오세훈에게 향했고 문전 김보섭에게 전달했지만 골까지 연결되진 않았다.

이른 시간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천이 이랜드 김진환에게 실점하며 0대 1. 실점 직후 김천 박동진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28분 문전에서 김보섭의 땅볼 슈팅마저 벗어났다. 이후 정원진, 오세훈, 김보섭이 이랜드 문전에서 분투했지만 득점 없이 0대 1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천 오세훈이 정원진의 프리킥을 문전에서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이후 정원진, 박동진이 각각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과는 무관했다.

치열한 공방전을 주고받던 김천은 11분 만에 세 골을 내줬다. 후반 27분, 34분 각각 베네가스에 일격을 당했고 38분 김정환에게 실점하며 0대 4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김천은 14일(일) 오후 6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3R 대전하나시티즌과 원정 경기를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