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차 선발돼 영광이다. 올림픽 최종 명단에 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대한축구협회는 15일, 김학범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소집 선수 26명 중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 오세훈, 전세진이 이름을 올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오는 22일부터 30일까지 경주에서 훈련을 진행한다.

올해 1월 소집 이후 두 달 여 만에 재 소집된 오세훈은 “국군대표선수로서 올림픽 대표로 다시 선발돼 영광이다. 올림픽이 다가오는 만큼 더욱 실력을 갈고닦아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 반드시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오세훈과 함께 재 발탁된 전세진은 “지난 1월 소집 이후 동료와 함께 다시 발탁돼 정말 영광이다.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돌아오도록 하겠다. 최종 명단까지 발탁돼 국위선양을 하고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