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가 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를 꺾고 FA컵 4R에 진출했다. 4R에서는 성남FC와 맞붙는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14일 오후 7시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R 제주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이근호의 결승골로 1대 0으로 승리했다.

김천은 3-5-2 포메이션으로 제주에 맞섰다. 이근호-박동진이 1선을 꾸렸고 안태현-전세진-이동수-문창진-이상기가 미드필드 진을 맡았다. 김주성-우주성-고명석이 스리백을 꾸렸고 골키퍼 장갑은 최철원이 꼈다.

전반, 김천은 제주와 팽팽한 공방전을 벌이며 경기를 풀어나갔다. 45분 동안 공격권 다툼이 계속됐지만 서로의 골문을 열지는 못했다. 김천과 제주는 거친 공격과 수비로 각각 고명석, 켄자바예프가 각각 경고를 받으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 김천이 공격의 주도권을 가져오며 제주를 압박했다. 후반 20분, 이근호의 단독 드리블에 이어 안태현의 슈팅으로 마무리를 시도했지만 아쉽게 불발됐다. 이어 박동진의 슈팅은 제주 유연수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계속된 공격 속에 김천의 득점이 나왔다. 후반 30분, 정재희의 패스를 받은 이근호가 문전에서 슈팅으로 제주의 골망을 갈랐다. 득점 이후에도 김천은 추가골을 위해 계속해서 공격을 이어갔지만 추가 득점 없이 1대 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FA컵 4R에 진출한 김천은 기세를 몰아 오는 18일(일) 오후 4시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전남드래곤즈와 ‘하나원큐 K리그2 2021’ 7R 원정 경기에서 K리그 2연승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