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합동대응팀 운영해 지역업체 피해예방 및 지원에 총력
피해기업에 특별자금, 기술지원 및 장기적인 국산화, 다변화, R&D 지원 계획
(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구미시(시장 장세용)가2일17시 시청3층 상황실에서김상철 부시장 주재로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구미상공회의소,기업인,관련 공무원 등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日정부 백색국가 배제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달28일부터 일본이 규제 리스트 대상으로 정한1,100여개의 전략물자를 현지 기업들은 경제산업성의 사전허가를 받아야 하며,이 중 반도체와,디스플레이,화학,기계 등 이 리스트에 포함되어 구미시 기업 또한 광범위하고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회의에 참석한 한 기업대표는 중소기업은 대기업과 달리 예상되는 피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며,합동대응팀에서 기업의 피해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추가적인 수출 규제로 인한 광범위한 피해가 예상되며 간접적인 피해가 돌발적으로 발생될 전망이라서,합동대응팀은적극적으로 피해를 예방하고,각 기관별로 피해를 조기에 발견하여 즉각적인 지원의필요성이 강조됐다.

또한,세관을 통해 일본 직수입업체를 파악하고,수입처 다변화를 위한 코트라의 지원,일본 소재 대체를 위한 인증,테스트에 대한 바우처 지원 제도 안내 등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를 주재한 김상철 부시장은“합동대응팀의 역할이 중요하며,일본의 직수입 업체를 파악과 지원,수입처 다변화 지원,대체재의 테스트 지원 등 오늘 나온 대책이외에도 기업과 적극 소통해 기업이 꼭 필요한 지원책을 발굴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