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창작오페라 ‘석주 이상룡’, 8.10.안동예술의전당, 8.15서울KBS홀, 총 4회 공연
(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경북도가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100주년을 기념해 상해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인 석주 이상룡 선생의 독립운동 일대기를 그린 창작오페라가 무대에 오른다고 밝혔다.

로얄오페라단(대표 황해숙)이 주최․주관하고,경상북도가 후원하는 창작오페라‘석주 이상룡’공연은10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 웅부홀에서, 15일 서울여의도KBS홀에서 각각 오후3시, 7시2회에 걸쳐 공연된다.

이상룡은1858년경북 안동에서 태어나1896년 일제의 명성황후 시해와단발령 공표에 항거하기 위해 의병에 참여하고 혁신유림적 인사들의 협동학교설립에 합류하면서1897년경50세 되는 나이에 계몽주의자로 혁신된 유림의 행보를 걷는다.

1911년 해외 독립군운동의 구심체가 되는 독립군기지 개척을 시작으로군사교육기관 신흥무관학교 설립하는 등 당시 만주지역 독립운동세력의중추였던 선생은 상해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에 선출된다.

50여년 간 선생의 일관된 구국노력으로 의병,계몽운동,독립군 등 독립운동 활동에 힘을 쏟으며1932년5월12일‘외세 때문에 주저하지 말고 더욱 힘써 목적을 이뤄라’는 유언을 남기고 서거한다.

이러한 선생의 조국독립에 대한 숭고한 삶과 정신을 창작오페라‘석주이상룡’에 담아‘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애국애족의 정신’이란 주제를우리에게 전한다.

이 작품은 대본 권오단,각색 이상민,작곡 이호준,총감독 이영기가맡았으며 이상룡 역은 테너 이광순,김충희,김유락(이상룡 부인)역은소프라노 조옥희,김옥 등이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로얄오페라단은 그동안 경북의 인물을 모티브로 한 창작오페라‘심산 김창숙(2010년)’을 시작으로 서애 류성룡‘아!징비록(2012년)’,여성독립 운동가‘김락(2015년)’등의 작품으로 대한민국 오페라대상(창작부문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웅도 경북의 인물 무대에 서다’의 일환으로 작품을 기획․제작하여 선보였다.

한재성 경상북도 문화예술과장은“독립운동100주년을 기념하여‘석주 이상룡’공연을 통해 자랑스러운 항일․독립 운동가들을 재조명하고 호국 경북의 위상을 제고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감동적인스토리로 지역의 대표문화공연으로 거듭 나기를 기대한다”며 많은 관람을 당부했다.

공연은 전석 무료로 진행되며 자세한 내용은 로얄오페라단(054-248-4500)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