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김천시(시장 김충섭)가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9월13일)을 맞아인건비,자재 구입비 지급 등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을 위해137억원 규모의 운전자금을 지원한다.

중소기업 운전자금은 지역 중소기업의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올해 총3차에 걸쳐 진행하고 있으며2019년도428억원 융자규모 중 설날과 수시분으로 이미291원을 지원하였고 잔여분137억원에 을 이번 추석명절 운전자금으로 지원한다.

이번 추석분은12일부터16일까지 시청 투자유치과에서접수를 받고 융자 추천 의뢰를 하면 경북경제진흥원에서 융자추천대상업체에 대해 수시로 심사 및 결정을 하여8월 중순부터는 은행에서 조기대출이 실행될 수 있도록 추진된다.

대상 지원 업종은 김천시내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으로서제조·건설·무역·운수업 등을 영위하는 기업이다.융자한도는 매출규모에따라기업 당 최대3억원 이내이며 일자리창출 우수기업,김천시내고장TOP기업,장애인기업,여성기업 등 김천시에서 지정한우대기업은최대5억원까지 융자추천을 받을 수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각종 대내외 경제여건이 악화되는 현실에서이번 중소기업 운전자금으로 지역 경제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할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하며 앞으로도 지역 기업의 애로를 타계하기 위해 지속적인 지원 시책을 발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