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대를 아우르는 내용으로 8천여명의 관람객들이 전시회장 찾아
KTX김천구미역 등지에서‘시민의 날’행사때까지 계속 전시
(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김천시(시장 김충섭)가 시 승격70주년을 맞아 문화예술회관1층 전시실에서 개최한 사진전시회‘김천의 어제와 오늘’이 많은 이들의 발길속에서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지난달22일부터 시작된 전시회는 폭염속에서도 많은 관람객들이 전시장을 찾아 무흘계곡처럼 굽이굽이 넘어온 김천의70주년을 함께 기억하며 의미를 짚어보는 시간에 동참했다.

특정계층이 아닌 모든 세대들이 고루 찾아와 다시 한번 행사의 의미를 뜻깊게 했다.

특히 김천가족연극제와 야외 물놀이장 개장 등의 행사기간과 맞물려3대가 넘는 일가족이 함께 관람하는 모습들을 자주 볼 수 있었다.

이젠 흐릿해져 버린 김천의 옛 풍경을 보며 감회와 추억에 젖은 조부모들의 옆에서 호기심 어린 눈망울로 같은 곳을 보는 어린 손자녀들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전시실을 두 번씩이나 찾았다는 김OO어르신은‘전에 아들과 함께 찾아와서 보게되었을 때 너무 좋아 친구에게 말하여 다시 찾게 되었다.

이제는 잘 떠오르지도 않는 기억들을,같은 날들을 살아온 친구와 함께 보니 가슴이 벅차오르기까지 했다.’며 넉넉한 웃음을 지어보이기도 했다.

굴곡 많았던 지난70년을 지나며 굳건하게 성장한 김천의 진귀한 모습들은 지난4일을 마지막으로 예술회관 전시회장에서는 볼수 없게 되었으나 곧바로KTX김천구미역과 김천역으로 옮겨져 다시 전시되고 있다.

다가오는 가을,시민의 날 행사(10월15일)까지 계속해서 순회 전시되는‘김천의 어제와 오늘’은 아쉽게도 관람하지 못한 시민들과 김천시를 찾아주는 많은 타지인들에게 김천의 색다른 모습들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