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김천시 이강창 부시장은 9일 지역현안사업 건의를 위해 경북도청을 방문했다. 이부시장은 이날 경북도 미래융합산업과, 균형개발과, 관광정책과 등을 방문하여 담당 과장과 사업담당자와 잇달아 면담하고 사업 당위성과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건의하였다.

이날 건의된 주요핵심사업으로는 ▲자동차 튜닝 기술지원 클러스터 조성사업 ▲강남북 개발핵 연결도로망 구축사업 ▲황악지옥테마체험관 조성사업 ▲김천시 청소년 문화의집 건립 ▲율곡지구 하천재해 예방사업 ▲영동군 지방상수도 김천시 연계사업 등으로 총 32건 560억이다.

특히 정부의 지방분권 정책에 따라 중앙에서 도로 이양된 균특 지방이양사업 대해서는 도 예산담당관실을 찾아 내년도 신규사업 선정과 계속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하여 기존 균특회계에 상응하는 도비지원을 적극적으로 요청하였다.

이강창 부시장은 “농어촌생활용수개발, 하천재해예방사업 등 대규모 필수기반사업이 2020년부터 균형발전특별회계에서 지방이양 사업이 되어 시의 부담이 가중되었다”며, 경북도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지역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김천시는 매주 국도비 확보활동 점검회의를 열어 국도비 예산 반영 현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있으며, 지난 7월 22일에는 내년도 국비확보와 관련하여 국회의원 및 구윤철 기재부 제2차관 등 기재부 관계자와 면담을 위해 국회를 방문한데 이어 내년도 정부 및 도 예산이 확정되기 전까지 국도비 확보를 위한 강행군을 지속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