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김천시 남면(면장 박규영)이13일 운남1리 종상마을회관에서‘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현판식을 가졌다.

종상마을(이장 강헌)은 산불조심기간 동안 이장을 중심으로 자발적인 불법소각근절,불법쓰레기 수거,산불 취약지 자체 순찰 활동 등으로 산불이 한건도 발생하지 않아 이번에 녹색마을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박규영 면장은“주민들의 결의한 의지로 단 한건의 산불도 발생하지 않아 이번에녹색마을로 선정된 종상마을 주민들에게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앞으로도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지고 소중한 산림자원을 지킬 수 있도록 산불예방을 위해 다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마을 주민들은‘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에 선정된 것을 자축하면서 동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산불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은 산불발생의 주원인인 불법소각 행위를 근절하고 주민들의 자발적인 산불예방을 유도하기 위해 매년 산림청에서 주관하여 선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