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20일, 시청 2층 회의실에서 일본 수출 규제 조치에 따른 관련 기업체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김천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이 배석하고 일본과 교역하는 주요 기업체 대표, 김천상공회의소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하여 이번 일본 수출 규제 사태에 따른 지역 차원의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다행히 아직까지 지역 업계는 이번 수출규제 사태와 관련하여 직접적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으나 이번 무역 분쟁이 장기화되고 일본산 불매 운동이 확산되는 분위기가 지속된다면 앞으로의 자재 수급이나 수출입 허가 심사와 관련하여 문제 발생 소지가 충분히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였다.

따라서 향후 정부의 대응방향과 구체적인 규제조치에 대해 예의주시하면서 지역차원에서도 시와 상공회의소, 지역 업계간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하여 수시로 의견을 교류하고 협력하는 자세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는 반응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정치적 갈등이 무역 분쟁으로 번지는 현 사태가 안타까울 따름이며, 지역 차원에서 지원 가능한 사항은 즉시 반영하고 장기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정부에 지속 건의하는 등 이번 수출규제 사태와 관련하여 시에서도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투자유치과는 지난 12일부터 일본 수출규제 비상대응반을 편성하고 기업애로신고센터를 상시 운영하면서 기업 피해 상황 등 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또한 기업체별 대일 수입 의존도 및 직간접적 피해 실태도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지역 업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상공회의소와 정기 실무회의를 활성화하여 이번 수출규제 사태에 발빠르게 대응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