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칠곡군 소재 사회적경제기업인 칠곡인문학마을협동조합(이사장 신현우), 인문학목공소협동조합(이사장 이성구), 알배기협동조합(이사장 심영준)은 지난 23일 북삼읍 소재 사회적기업 창업지원공간인 청년괴짜방에서 ‘칠곡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3개 기업은 인적‧물적 자원 공유, 각 분야의 전문성을 발휘한 지역경제발전 프로그램 개발, 온‧오프라인 캠페인 및 행사 시 상호 지원, 대외 홍보 등 칠곡군 사회적경제를 위한 전반전인 활동에 공동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데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지역의 청년들이 모여 지역 내 이미 풍성하게 자리잡은 각종 인문학적 자원을 사회적경제와 결합하는 아이디어 창출과 사업화의 장을 마련하는데 공동 노력함으로써, 지역 청년의 외부 유출 억제 및 외부 청년 유입의 마중물 역할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칠곡군 관계자는 “세 기업의 공동 협업사업이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식과 저변을 확대하고 관내 사회적경제 활동가들의 네트워크 구축과청년 인적자원 발굴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