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 국제대회 우승 격려 및 내년 도쿄올림픽 선전 당부(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김천시는 23일 오후 시청 2층 회의실에서 국제 및 국내대회 입상자에 대한 포상금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제대회 참가로 바쁜 일정에도 김천시청 배드민턴단 선수들이 모두 참석 하였으며, 대회 입상에 대한 격려 및 내년 도쿄올림픽에서의 선전을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김천시청 배드민턴단은 올해 스위스, 오사카, 호주, 캐나다, 미국, 인도오픈과 아키타마스터즈 등 7개의 국제대회 우승과 준우승 4회, 동메달 6회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속 한국 배드민턴의 위상을 드높였다.

국가대표 5명이 소속되어 있는 김천시청 배드민턴단은 최근 수년 동안 전국대회를 제패함과 동시에 세계대회에서 빛나는 성적으로 경상북도 배드민턴 발전은 물론, 대한민국 배드민턴의 수준을 한단계 더 높이는데 일조를 해왔다.

특히 김천시청 소속 고성현-신백철 조는 올림픽 랭킹 8위로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이 유력시 되어 대한민국 남자 복식의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충섭 시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스포츠 중심도시, 우리 김천의 명예를 드높인 배드민턴단 선수 여러분 자랑스럽습니다.”라고 말하며, “지금 흘린 땀방울 하나 하나가 모여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값진 결과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선전을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