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김천시(시장:김충섭)는 26일 11시 김천시청 2층회의실에서 4차산업혁명 선도 전략산업 실행을 위한 『신기술 R&D 기획발굴 연구용역』최종보고회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는 김충섭 시장 주재로 신기술 수요조사 분석에 참가한 씨앤와이텍, ㈜유에이썬, ㈜한국신호 등 세 개 기업에서 대표와 과장 그리고 시청 관련 부서에서 참석한 가운데 경북IT융합기술원 김대년박사의 보고로 추진됐다.

지역 대표산업인 자동차부품, 전지전자부품, 금속소재 등의 관련 신기술 조사 및 시장성분석이 있었으며, 신기술 기획발굴에 참가한 세 개 기업의 시장성, 기술분석, 사업성, 경쟁현황 분석 등의 면밀한 보고가 이뤄졌다.

또한, 각 기업의 정부지원 R&D사업과 연계할 수 있는 방안까지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하여 참가한 기업에게서 환영을 받았다.

이날 보고회에 참가한 기업에서는 “일본수출입규제와 관련하여 시끄러운데, 이번 용역은 기업의 원천적인 신기술 로드맵을 그려주는 보고로 김천시가 앞선 행정을 추진해 주어 고맙다.”며 “앞으로도 시 행정에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일본수출입규제와 관련하여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발표와 같이 제품 국산화 개발이 필수인 상황으로 지속적으로 기업에서 신기술을 개발하여 정부R&D과제를 수주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