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건설관리공사, 한국시설안전공단 통합 대안 마련 촉구 대정부 건의(한길뉴스 신종식 기자) =

김천시(시장 김충섭)가 경북 김천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건설관리공사와 경남 진주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시설안전공단의 통합을 통한 국토안전관리원 설립 움직임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18일 ‘지속가능 기반시설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하면서 양 기관의 통합을 통한 국토안전관리원 설립 추진계획을 밝혔으며, 지난 8월 12일에는 국토안전관리원 설립을 골자로 하는 ‘국토안전관리원법 제정안’이 발의되면서 향후 9월 정기국회에서 법안이 통과되면 양 기관 통합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천시는 이러한 흐름에 발빠르게 대처해 초기단계부터 송언석 국회의원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효율적인 대응책을 논의했으며, 지난 6월에는 관련부처인 국토교통부를 직접 방문해 구체적인 진행상황을 파악하고 국토안전관리원 설립이 혁신도시가 추구하는 지역 균형발전의 취지를 퇴색시키지 않도록 양 기관의 일방적인 통합이 아닌 적절한 대안을 함께 마련해 추진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지난 8월 26일에는 기획재정부장관과 국토교통부장관에게 보낸 대정부 건의문을 통해 대안 없는 기관 통합은 반대하고, 정부 정책기조에 따라 기관 통합이 이루어져야 한다면 그에 상응하는 대체 공공기관 이전 등 실질적인 대안 마련을 요구했으며, 국토안전관리원 조직 구성 시 기존 한국건설관리공사 이상의 규모로 지역발전의 일익을 담당하는 역할을 할 수 있는 기관과 조직을 경북 김천혁신도시에 배치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김천시는 앞으로도 관련법안 처리과정을 예의주시하면서 경상북도, 국회의원, 시의회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대정부 건의, 관계부처 방문 등 기관 통합에 따른 대체 공공기관 이전, 한국건설관리공사 규모 이상의 기관과 조직 유치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건설부터 유지관리 단계까지 생애주기 전반의 안전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고자 하는 정부 취지에는 충분히 공감하지만, 무엇보다도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정책목표로 추진된 혁신도시가 위축되는 일이 없도록 기관통합에 따른 적절한 대안이 반드시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건설관리공사는 한국도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수자원공사가 주주로써 각 지분에 대한 자본금을 출자하여 운영하는 건설부문 종합감리 전문 공기업으로 김천본사와 전국의 건설공사 현장 등에 약 4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현재 김천혁신도시에는 80여명 정도가 근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