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길뉴스 박원진 기자) =

“금강산도 식후경이란 말처럼 아무리 멋진 경관이라도 배가 불러야 흥이 나고 즐길 수 있다.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에서 칠곡만의 맛을 선보이도록 하겠다”

김원길 칠곡군외식업지부장은10월11일부터13일까지 칠곡보생태공원 일원에서 열리는‘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이하 낙동강 대축전)릴레이 홍보에 동참했다.

그는 지난27일‘맞춤형 위생관리 컨설팅’을 받고 있는 외식업 대표와 이색홍보 판을 들고 낙동강 대축전에 선을 보이는‘칠곡의 맛’을 홍보했다.

칠곡군은 이번 낙동강 대축전에 처음으로 먹거리와 공연을 즐길 수 있는‘푸드 코트’를 도입한다.

이에60×20m크기의 대형 원형 트러스를 푸드 코트 공간으로 조성하고 일반음식점6개소,테이크아웃 부스10개소가 들어선다.

또700여 석의 좌석과 공연 무대가 마련되어 다양한 먹거리와 공연을 한자리에서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푸드 코트에는 비빔밥,탕,해산물,구이,양식,분식,도시락,패스트푸드 등의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메뉴가 제공된다.

특히1960년부터 왜관에 주둔한 미군부대 영향으로 발달한 돈가스,부대찌개,케밥,햄버거 등의 전국적인 유명세를 타고 있는‘이색 음식’도 맛볼 수 있다.

또 수류탄 주먹밥,찐 감자 등의‘전쟁음식 시식 코너’도 마련되어6.25전쟁의 아픔을 미각을 통해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칠곡군은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축제 기간 동안 수시로 특별 위생 점검을 실시하고 외식업 지부는‘SNS현장 이벤트’를 비롯해 일정 금액 이상 구매한 관람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각종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원길 외식업지부장은“외식업 대표들은 칠곡의 맛을 알리는 대표선수라는 사명감으로 맛깔스럽게 음식을 준비하고 있다”며“낙동강 대축전에서 지역의 역사와 특색이 담겨 있는 음식과 함께 평화의 소중함을 느껴볼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