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와 한국전력기술(주), 켑코솔라(주)는 지난 8일 구미시청 3층 상황실에서 장세용 구미시장, 김성암 한국전력기술(주) 사장, 하봉수 켑코솔라(주) 대표이사 등 관계자 11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RE1001) 인프라 조성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총사업비 1,500억원 규모의 재생에너지 발전으로 입주기업의 RE100 달성을 지원하고 이를 통한 수출 경쟁력 향상과 재생에너지 사용 기반 조성을 목표로 한다.

시는 본 사업으로 산단 내 공장의 옥상을 활용한 60MW급 태양광 발전과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10MW급 바이오가스 발전으로 연간 151GWh2)의 전력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20개 중견이상 기업이 RE100 인증을 받을 수 있을 전력량으로 재생에너지 사용확산의 기틀을 마련하고 점진적으로 RE100을 위한 인프라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사업 진행에 따른 전기사업 인·허가 등 행정지원을 하고 한국전력기술(주) 산단 내 전력 공급 타당성 검토 및 바이오가스 활용을 위한 기술검토 및 설계·시공 등 기술지원을 하며, 켑코솔라(주)는 태양광발전사업 설치·운영 등을 담당한다.

구미시는 협약을 통해 재생에너지 사용의 기반을 다지고 기업들의 재생에너지 사용을 장려하여 안정적인 재생에너지 보급 및 확대를 꾀하고 부가적으로 구미 국가산단의 재생에너지 사용에 지역 업체의 참여를 장려하여 고용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로 일석삼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켑코솔라(주)는 정부의 에너지 신산업 분야 10대 프로젝트인 학교태양광사업 추진을 위하여 한국전력공사(주)와 6개 발전 공기업이 출자하여 만든 자회사로 태양광에너지의 설치 및 사용을 장려하는 태양광사업의 범위를 공장지붕으로 확대하여 실시하고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우리 구미는 대기업 협력업체 및 수출기업이 많아 RE100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수록 저탄소·친환경 재생에너지 사용이 필수로 대두되고 있다.”며, “금번 협약을 통해 구미 국가산업단지 내 입주기업들의 수출경쟁력을 높여 수출장벽을 낮추는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며 기업의 친환경 경영을 위해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약속했다.

1) 기업의 제품 생산활동에 소모되는 에너지를 재생에너지로 사용하자는 세계적인 에너지 켐페인

2) 연간 온실가스 절감량 66,862tCO2으로 연간 승용차 59만대의 배출량과 같으며, 약 1,000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가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