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는 올해 평화시장, 황금시장 내 전기로 인한 화재 예방을 위해 지난 1월부터 4개월 동안 시장 내 개별점포를 대상으로 노후전선 정비사업을 위한 실시설계용역을 끝내고 이번 달부터 노후전선 정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타시군보다 발빠른 대처와 준비로 중소벤처기업부의 전통시장 노후전선 정비 공모사업 선정되어 총사업비 5억 7천여만원을 확보해 추진한 것으로, 평화시장과 황금시장 200여개 점포를 대상으로 한다.

특히 전통시장의 화재 발생 원인의 대부분이 누전, 합선인 점을 고려해 개별점포 옥내배선, 불량콘센트, 분전반 등을 교체해 화재위험 시설에 대한 정비와 안전 검사까지 실시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시에서는 소방차 신속 출동 및 화재 방지 등 각종 안전사고 확산을 사전에 대비할 수 있게 평화시장과 황금시장에 화재감지시설을 설치하는 등 화재 예방대책 강화로 전통시장 내 상인 및 고객 안전에 힘을 쏟아 시장상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현재 시에서는 전통시장의 활기를 되찾기 위해 노후전선정비사업 외에도 황금시장 주차환경개선사업 및 아케이드 정비 사업, 평화시장 청년몰,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 등의 꾸준한 공모사업을 통해 전통시장 시설 및 활성화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왔다”며 “앞으로도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한 여러 공모사업과 다양한 시책 및 콘텐츠를 발굴하여 생동감 넘치는 전통시장을 만들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