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의회(의장 이우청)는 17일 제222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시정에 관한 질문’을 통해 다각적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진행된 시정질문은 김동기, 김응숙, 전계숙 의원이 주요 현안사항에 대해 질문했다. 시정질문은 집행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주요 정책이나 시정 전반에 대해 질문하고 답변을 들어보는 제도이다.

김동기 의원은 최근 김천시에서 코로나19 확산 원인에 대해 질문하고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더욱 적극적인 행정을 요구했다. 또한, 공단 및 사드부지 인근 주민의 안전과 재산권 보호를 위해 김천시가 어떤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지 질문했다.

김응숙 의원은 어린이를 위한 문화·체육 놀이시설의 지역편중에 대해 질문했다. 신음근린공원 내에 놀이시설 설치, 정기적으로 다양한 어린이 문화 체험 프로그램 개발 등 대안을 제시하여 혁신도시에 놀이시설이 편중되는 시책을 바로잡을 것을 요구했다.

전계숙 의원은 원도심과 혁신도시 간 상생발전에 대해서 질문했다. 원도심과 혁신도시 간 격차 해소를 위해 지좌동과 율곡동 사이를 발전시켜 두 도심이 단절된 느낌이 아니라 공존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우청 의장은 “앞으로도 시민을 대변해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를 소홀히 하지 않고 좀 더 날카롭고 꼼꼼하게 시정을 살피는 의정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