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공무원들이 지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뱡역과 점검 등 본인들의 일상업무로 바쁜 와중에 하루 일당 15만원을 주고도 일손이 부족해 애를 태우는 지역 농가들을 찾아 농촌일손돕기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해마다 이맘때면 농촌의 일손이 부족한 시기였지만 그나마 외국인 노동자들을 고용, 부족한 일손을 대체했던 이전과 달리 작년부터 발생한 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노동자들이 국내로 들어오기 힘들고 그나마 있던 노동자들도 본국으로 귀국하면서 현재 농가들은 일손부족으로 애가 타들어가는 실정이다.

이에 김천시에서는 각 부서별 업무시간을 조정, 일손이 부족한 농가들을 지원하고 있어 농가들의 시름을 들어주고 있다.

건설도시과 직원 일동, 두 번째 농촌일손돕기 실시

김천시 건설도시과(과장 조공제)는 2차로 17일 긴급하게 일손이 부족한 대덕면 가례리 소재의 양파 농가를 찾아 이 날 직원 10명이 팔을 걷어붙이고 양파 수확에 일손을 보태고 있다.

관광진흥과 농촌봉사활동 실시

관광진흥과 직원들은 17일 지례면 교리 소재 양파 농가를 방문하여 양파 수확 작업에 일손을 보태고 있다.

열린민원과(과장 장성윤)는 지난 17일부항면 월곡리 소재의 70대의 연로한 농가주의 800평 규모의 양파밭을 찾아서 양파순 자르기 작업에 힘을 보태고 있다.